Software-defined vehicle (SWdV) – 이제 ‘차량 내부 가치’가 더 중요해진다

Software-defined vehicle을 위한 준비

만약 당신의 이웃이 당신과 같은 차를 산다면 기분이 썩 좋지 않으시죠? 그러나 미래에는 더 이상 그렇지 않게 됩니다. software-defined vehicle (SWdV)에서 중요한 것은 외부가 아니라 ‘내부의 가치’이기 때문입니다. 사용자는 차량 구매 후 개별 서비스, 기능 및 앱으로 언제든지 차량을 개인화 할 수 있고, 운전 데이터를 클라우드에 업로드 할 수도 있습니다. 차량 제조사에서 이 데이터를 활용해 차량 기능이나 서비스를 사용자의 개별 스타일과 요구에 맞게 조정하고 이를 정기적 또는 일회성으로 무선 업데이트하여 차량에서 적용할 수 있습니다. 이러한 소프트웨어 기반 업그레이드 덕분에 소유자는 구매 이후에도 차량의 가치를 높일 수 있으며, 차량을 재판매하는 시점에는 구입가보다 훨씬 높은 가격의 차를 만들 수도 있습니다.  

플랫폼 차량 컴퓨터

최고의 소프트웨어 솔루션이 차량에 적용되도록 하려면 스마트폰의 앱 스토어처럼 구속력 있는 표준을 갖춘 개방형 플랫폼이 필요합니다. 이에 대한 기반은 점점 zone-oriented 되어가고 있는 E/E 아키텍처에서의 차량 컴퓨터의 통합에 의해 제공됩니다. 최고의 안전/보안 요구 사항에 따른 소프트웨어 개발을 위한 공통 thread는 이미 AUTOSAR Adaptive 및 AUTOSAR Classic 표준으로 정의되어 있습니다. 이를 기반으로 차량 제조업체, Tier 1, 소프트웨어 회사 또는 혁신적인 스타트업에서 가장 창의적인 사람들이 새로운 앱, 기능 및 서비스를 개발하여 미래의 커넥티드카에 대한 아이디어를 실현하고 있습니다.

새로운 애자일 개발 방식

소프트웨어가 차량을 정의하면 개발 프로세스도 변경됩니다. 소프트웨어 설계에서 확인 및 검증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개발 단계를 거쳤던 전통적인 V-모델은 클라우드 기반 개발 방법론을 결합한 애자일 방식으로 변화합니다. 다양한 회사 및 국가 간 개발 팀의 협업 또는 지속적인 DEV-OPS 사이클로의 전환과 같은 새로운 키워드는 오토모티브 소프트웨어 부문의 변화가 얼마나 근본적으로 일어나고 있는 지를 보여줍니다. 새로운 비즈니스 모델과 협업형태 및 산업을 넘나드는 파트너십은 자동차 구매자로 하여금 차량에서 자체 선택 가능한 기능에 액세스할 수 있도록 해주는 완전히 새로운 방법과 기회를 제공합니다. 소프트웨어 개발은 항상 agile 하고 네트워크화되며 외부의 무단 액세스로부터의 보안이 유지됩니다.

이타스, 에스크립트 그리고 보쉬가 만드는 강력한 공동체

우리는 기술 뿐 아니라 우리의 사고 방식과 작업 방식도 빠르게 변화하고 있음을 잘 알고 있습니다. 우리에겐 software-defined vehicle 개발을 위해 고도로 통합된 이타스의 소프트웨어 개발 툴, 에스크립트의 정교한 오토모티브 전용 보안 인프라 및 소프트웨어 솔루션, 전 세계 보쉬의 기술 플랫폼과 14,000명 이상의 소프트웨어 전문가와 같은 기반이 준비되어 있을 뿐 아니라, software-defined vehicle을 적극적으로 형성하고 오토모티브 분야의 협력업체 및 IT 기업과 새로운 형태의 협업을 구축할 수 있는 툴 킷들을 보유하고 있습니다. 핵심은 ‘검증된 툴을 사용하여 적합한 기술 플랫폼에서 원활하게 협업하는 것’입니다. 결국 software-defined vehicle 은 스마트폰과 마찬가지로 개발자를 위한 직관적이고 사용하기 쉬운 사용자 인터페이스 뒤에 가려질 모든 복잡성에 의해 성패가 좌우됩니다. 그러나 사용자는 이 복잡성을 전혀 알지 못할 것입니다. 사용자 입장에서 차량을 소유하고 운전하는 것은 처음부터 쉽고 즐거워야만 합니다. 업그레이드가 될 때마다 즐거움은 커지고 앱 별로 차량의 가치가 높아지는 동시에 사용자가 긍정적인 느낌을 갖게 됩니다. 왜냐하면 미래 차량에서 중요한 것은 오직 차량의 ‘내부 가치’이기 때문입니다. 그것이 운전자의 관점에서든 차량 개발의 관점에서든 말입니다.